切藥 절"약" Day-15

푸른지성의 이야기/우울하지만 나의 이야기 1인칭 시점

2021. 4. 19. 00:00





보드위에 서있으면 몸이 떨리는 기계위에 앉은 두 아이

아아아아아아아아 하고 몸이 떨리니 웃김 ㅋㅋ





일전에 하던 작업을 이어가보자.
청개구리가 한마리 보인다.






잔디밭 속에 심어놓은 케이블, 밖으로 나와있는 케이블 모두 이번 기회에 정리해야지.




땅 속에 있던 케이블도 모두 파낸다.




집에서 나와서 이 잔디밭 밑으로 지나가서 창고에 들어간다.




창고 바로 옆으로 오면 이런 느낌.
땅속에 숨겨서 안보였지만, 이런 상태이다.





이 모든 케이블을 땅속에 중형 에어컨 배관을 넣어서 그 안으로 지나가게 할 계획이다.




다시 사온 에어컨 덕트 커버를 대본다.




이런 느낌이겠네.





여길 어떻게 처리할지 생각 못했다.





중간에 짧아서 이렇게 연결해놓은 곳도 있다. ㅠㅠ




구형 배관을 모두 자르자. 깨끗하게~!
목공용 가위로 잘리긴 하는데, 각도가 안나와서 손이 너무 아프다.






이럴때를 대비한건 아닌데, 철판 자르는 용도의 가위도 있었다.
각도가 철판을 자를 수 있는 형태다.






음. 이걸 다 넣으려면 땅을 얼마나 파야 하는건가....






에어컨 배관도 사온게 좀 짧다. ㅠㅠ





이 각도에서 꺾어서 여기로 온다음.




에어컨 뒤쪽을 통과해서




우수관(빗물관) 뒤로 지나서




일전에 완료한 여기까지 와야 한다.





꽃삽을 들고 작업을 시작해본다.





반응형

'푸른지성의 이야기 > 우울하지만 나의 이야기 1인칭 시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이리 마음이 허할까  (3) 2021.07.09
발버둥  (0) 2021.06.14
切藥 절"약" 마지막 편  (10) 2021.04.22
切藥 절"약" Day-15  (2) 2021.04.19
切藥 절"약" Day-14 진통제 끊기 2주차  (2) 2021.04.17
切藥 절"약" Day-13 끝이 보인다...  (0) 2021.04.16
切藥 절"약" Day-12  (0) 2021.04.15
切藥 절"약" Day-11  (2) 2021.04.14
切藥 절"약" Day-10  (0) 2021.04.13
切藥 절"약" Day-9  (0) 2021.04.12
切藥 절"약" Day-8  (0) 2021.04.09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힘내세요
    2021.04.19 17:44

    잔디가 이쁘게 자리잡았네요!!
    선정리 ㄷㄷㄷ 항상 느끼지만 참 꼼꼼하십니다👍
    • 2021.04.19 19:12 신고

      헤헤. 잔디는 아직 스포일러격인 내용인데,
      현재시간분을 반영하면 다 보이네요 ㅋㅋㅋ
      꼼꼼하지 못합니다. 그저 따라하는 것 뿐이죠 ㅠ.ㅠ

댓글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