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의 출생신고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2017.02.28 20:00


오늘 대사관에 가서 레이의 출생신고를 했네요.

사실 어제 저녁에도 갔었지만, 오후6시까지 업무를 하는 것으로 보고 갔는데, 오후4시까지였네요....





오늘자 유노 ㅋㅋ
카즈미가 찍어준 사진입니다.
또, 저 빵에서 고기만 빼먹었겠죠.
날이 갈수록 말은 더 안듣고 고집만 세집니다.






이놈은 목청만 더 좋아져서, 제가 퇴근하고 돌아오면, 자기 전까지 신나게 우네요.
어찌나 잘 우는지, 나중에 가수 시켜봐야겠습니다.






이놈도 잘 지냅니다.
더더욱 말 안듣고, 거짓말을 하지만,
어제까지 목쪽 임파선이 부어서 금요일,월요일 학교도 안갔지만,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습니다.





3월말 한국 스케쥴이 밀려서, 4월초 스케쥴로 변경되었네요.
그런데, 그 스케쥴도 취소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


뭐든 마음대로 되는게 단 한가지도 없네요.

다들 똑같겠지만... 전 더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일이며,
애들이며,
집이며,
부모님이며,
하다못해, 사용하던 폰마저 고장나서, 임대폰 같이 생긴 폰으로 다시 변경하게 되고...

하필 비행기 예약 다 했는데, 취소 고민하게 되고...


늘 24시간 머리속에선 각자의 생각들이 정신없이 싸우고 있습니다.
어차피 답도 안나오는 것들인데, 생각을 정지시키고 싶어도, 정지가 안되네요. ㅋㅋㅋ


뭐 여튼, 큰 스케쥴은 일전 포스트와 같습니다.
그런데 장인어른께서 스케쥴이 안맞아서 5명이 가기로 되었네요.



지금은 퇴근중...

머리속엔 전쟁후의 피로감이 가득한데,

회복이 안되네요.

이젠, 빨리 자고만 싶네요.


자주 짧게라도 써보겠습니다.




신고

'일본 생활기 > 결혼식 그 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요일(오전)  (10) 2017.03.30
수요일  (4) 2017.03.29
화요일  (4) 2017.03.28
폭풍성장 레이  (6) 2017.03.27
주말  (4) 2017.03.26
레이의 출생신고  (14) 2017.02.28
포스팅이 너무 없죠? ^^  (12) 2017.02.16
잘 지냅니다.^^  (7) 2017.01.23
유노링 일본어 공부~ 나가이(長い)  (6) 2017.01.13
목디스크라네요.  (8) 2017.01.11
2016년 돌아보기...  (22) 2016.12.28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2.28 22:11

    비밀댓글입니다
    • 2017.03.01 08:39 신고

      아직도 잊지 않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인생은 라이브니, 나쁜일이 있으면 좋은일도 많이 생기겠죠, 더 좋은 소식으로 보답드리겠습니다.
  2. 2017.02.28 22:25 신고

    행복해 보여요
    부럽네요
    베스트공감입니다
  3. 2017.03.01 05:06 신고

    어차피 답이 안나오는 문제라면 마음을 편하게 먹으세요~ 걱정 한다고 해서 상황이 더 좋아지지는 않으니...
    블로그 처음 연애시절부터 꼬박꼬박 챙겨본 사람으로써.. 사실 저도 상황을 자세히는 알지 못하지만... 그래도 많은 것들이 좋아졌다고 생각해요.
    장거리 연애하다 결혼도 성공하시고, 금전적으로 굉장히 힘들때도 있으셨지만 지금은 제대로 직장도 얻으셨고, 예쁜 아이도 셋이나 있으시고...ㅎㅎ
    아이가 말을 안들어서, 업무 스트레스가 쌓여서, 부부싸움을 해서... 이 모든것이 사실 다 가지고 있기 때문에 오는 고민이 아닐까요..ㅎㅎ
    몇년전, 몇달전을 떠올려보시면 그래도 그땐 없던것들이 생겨났다, 그때보다 이건 더 좋아졌다.. 하는 점들이 분명히 존재할거에요.
    힘든 일 지나가면 좋은 일도 반드시 올거라고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 2017.03.01 08:41 신고

      그러게요.
      따지고보면, 예전에 비하면 배부른 투정이겠어요. ㅋㅋㅋㅋ
      그래도 사람이란게 눈앞의 힘듬이 제일 크게 보이니... 어떻게든 또 좋은방향으로 길을 찾아봐야죠.
      늘 감사합니다.
    • 나나
      2017.03.05 22:0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2017.03.01 10:32 신고

    잘보고 갑니다. ㅎㅎ
    아기가 너무 귀여워요 ㅎ
  5. 눈팅러
    2017.03.01 11:26 신고

    레이군의 출생신고를 축하드립니다!!^^~
    그나저나 지성님께서 지시는 부담이 많으신듯 합니다 ㅠ 하루하루가 실타래처럼 술술 풀리는 날이 많다면 마음의 부담이 덜하실텐데..ㅠ
    댓글로나마 미약하게 응원드립니다!!ㅠㅠ
  6. 골드핑거
    2017.03.01 19:26 신고

    출생신고는 무사히 마쳤는데, 여전히 골칫거리가 가득하군요;; 그래도 아드님들은 언제 봐도 듬직하기만 합니다ㅎ
  7. 혀겨니
    2017.03.02 15:06 신고

    항상 지성님의 블로그 자주 방문하는데요 타지에서 생활 힘드실텐데 열심히 사시는것보고 멋지시고 대단하신분이라고 생각했어요 레이군 출생신고 축하드리고요 앞으로 건강하셨으면 좋겠어요 돈보다 건강이 우선이니까요
  8. 2017.03.02 17:52 신고

    셋째아드님 건강하고 이쁘네요~
    아드님이 셋에... 푸른지성님도 아내분도 육아에 힘드시겠어요... 힘내세요~~
  9. 안녕하세요
    2017.03.02 20:29 신고

    푸른지성님 언제나 응원합니다!
    포스팅 보니 많이 지치신것 같은데 그래도 이젠 아이도 셋이나 있으시고 안정적인 직장과 또 예쁘신 카즈미님... 또 한국 여행 계획 ... 이 모든게 다 있지 않습니까 ^___^ 전 듣기만해도 부러운데요...
    또 막상 다 가지고 현실적으로 닥쳤을때와는 다른가봐요.. 그 나름대로의 고민은 또 있으니까요. 그래도 너무 걱정 마셔요 ^^
    아이들이 너무 귀엽네요!
    레이군은 어쩜 벌써 그렇게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잘 생겼나요!
  10. 안짱
    2017.03.06 08:30 신고

    임플란트는 일본에서 하세요
    나중에 혹시 문제생기거나하면 한국 또 들어가야하고 일본에서 맨터넌스 받으면 자기들이 한게 아니라 그럴꺼고
    문제가 안생가면 좋은데 혹시나 생기면
    행복해보여요
    저도 둘째 기다리는중
  11. 세아이맘
    2017.03.26 14:58 신고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찾아 뵈요.
    유노군이 태어난지 얼마 안 된, 신생아때 많이 보곤 했는데.
    벌써 저만큼 자라고, 동생도 태어났네요.
    폰이 몇 번 바뀌면서, 사이트 주소 를 잃어 버리고.
    이젠 세 사내아이의 엄마인지라..
    나름 육아때문에 정신없이 보내면서, 잊고 산 듯 싶어요.
    죄송합니다.
    외할머니가 일본 분이시라고, 님 사이트에 글 하나 적고 간 적이 있는데.
    아마 기억 못 하시겠죠?
    14년 출생이라면 유노군은 한국 나이로는, 4살 정도 되었겠네요.
    그때쯤이면 저희도 둘째가 이미 태어나 있었는데, 왜 전 기억이 안 나는 걸까요. ㅠ.ㅠ
    몇 년간을 무슨 정신으로 살아 왔는지 조차 모르겠어요.
    우연히 뭘 검색하다 지성님 블로그를 다시 찾게 되어, 다시 다녀 갑니다.
    유노군 너무 이쁘고 귀엽게 자라줘서, 엄마 미소가 절로 나오네요.
    레이도 정말 귀여워요.
    이쁘고 건강하게 잘 키우세요.
    또 찾아 뵐게요.

댓글 작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