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여유

일본 생활기/결혼식 그 후...

2016.10.20 00:01


아직 카즈미와 아이들은 처가에 있습니다.

저는 자전거 청소를 하기로 했습니다.





출퇴근용 자전거입니다.

달려있는 것들이 정신이 없네요 ^^;​





제 첫번째 자전거인데, 요즘은 안타게 되었네요 ㅠ.ㅠ....

녹슬고 먼지가 앉아버렸습니다.





우선 출퇴근용 자전거부터 청소 및 수리해봅시다. +_+/

핸들 바테잎도 너무 오래되어 새로 갈기로 했습니다.





101호가 아직 사람이 안살고 있어서, 마음편하게 101호 앞에서 싹 뜯어놓고 청소 시작합니다.

바퀴 둘다 분리! 기타 부품들 모두 분리!!





비올때도 눈올때도 늘 타고 다닌 자전거라, 위아래 모든곳에 구정물이 있습니다.




싹 닦는데만 1시간 반.....

겨우겨우 싹 닦고, 부품들을 조립하고 바테잎을 감기로 합니다.





중국에서 주문한 3000원짜리 바테잎!

안쪽은 고무재질인데 바깥은 카본(무늬만)이라고 하네요 ㅋㅋㅋㅋㅋ






일전에도 한두번 해봐서 자연스럽게 감기 성공!




양쪽을 예쁘게 감고 동봉되어있던 테이프까지 붙여주고, 마개로 막아버립니다.

캬~ 완성!







카즈미와 아이들이 청소중에 도착하여,

한대만 청소를 마치고 같이 장을 보러 나갔습니다. ^^

방금 조립완료한 자전거 시운전겸!!





유노링은 수박옷을 입고 있네요 ^0^//

여자애같아요!!!





세리아라는 100엔샵이 새로 오픈했다네요!

다이소와 같은 개념인데 경쟁사입니다. +_+!!!





몇일전에 오픈했네요 ^0^//






100엔짜리 용품으로 가득~합니다.





다음날.... (일요일입니다)

코타는 또 유노에게 당하고(?)있군요.

유노 : 얍!!!!!

코타 : 으으으윽!!!!!







사실 코타가 당하는 건 없고, 유노가 당하고 있지요 ㅋㅋㅋㅋ​






코타는 유노를 괴롭히기도 하고, 놀아주기도 하고, 챙기기도 합니다.

어떨땐 괴롭히기만 하는데, 어떨땐 잘 챙겨주기만 합니다.




그래도 당할순 없다!!!

분노의 양발차기!!!!







온가족 공원 나들이 갑니다. ^0^//​





베드민턴을 챙겨갑니다.





유노링은 뽀로로 베드민턴 라켓~ ^0^






베드민턴 치기 전에, 또 앉아서 흙놀이~

유노링~ 이라고 쓰고 있으니, 유노도 옆에서 뭔가를 씁니다.




넓은 공원에서 애들을 풀어놓고 여유를 즐깁니다.




카즈미도 살짝 라켓을 잡아봅니다. ^^





셋째 이름 확정 했습니다.


레이(Rei,レイ) 입니다.

한자는 아직 미정이지만, "아름다움"과 관련이 있는 한자로 정할듯 합니다.


요즘 너무 머리가 복잡하네요..

블로그 업뎃이 살살 느려지고 있습니다.

분발하도록 다시 노력해보겠습니다. ^^


Posted by 푸른지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북두의칠성
    2016.10.20 00:06 신고

    1번댓글입니다~ 행복함이 있어보이는데 머리가 복잡?힘내세요~~~
    • 2016.10.23 13:04 신고

      ^^ 복잡미묘하죠.
      좀 하나의 길로 쭈욱 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2. 동글동글
    2016.10.20 10:23 신고

    저희도 남자애만 둘인데(초3,7살)
    하루종일 툭탁거리다가 울다가 웃다가 난리도 그런 난리가 없어요-_-;;;
    저희집도 큰애가 아무래도 머리도 더 크고 힘도 쎄다보니
    맨날 동생 괴롭히고 또 괴롭히고 또또 괴롭히고-_-;;;;;;;아오~~~~ㅜㅜ
    그래도 코타랑 유노는 나이차이가좀 나서 유혈사태는 안 벌어지는 듯 해요.
    저희 애들은 눈 찔러서 각막찢고,귓구멍에 젓가락 찔러넣어서 고막 찢어지고
    코뼈 가격해서 코피콸콸 쏟아지고(물론 모두 놀다가 실수로 생긴고긴합니다만,모두 야밤에 응급실행이었습니다ㅠㅠ)
    밀다가 쇠로된 모서리에 부딪히게 만들어서 머리에 아이주먹만한 혹 생긴건 다반사에
    놀다가 잡아서 넘어뜨리고 밀고 하면서 몸에 피멍정도는 아주그냥 일상생활이에요ㅠㅠ
    그런데 이렇게 노는 두놈들을 주변에 아들들 키우는 엄마들이 보고는
    "어머~형제가 우애가 정말 좋아요.진짜 얌전하게 노네,형아가 동생을 잘 챙겨주네요~동생도 형아를 진짜 잘 따르구요"
    라고 놀라워합니다-_-;;;;;
    대체 그 엄마들 아드님들은 얼마나 과격한 놀이를 하는건지...덜덜덜;;;;;;;;
    남자애들은 원체 노는 급이 다른가봐요...
    그냥 마음을 비우고 부처님 빙의 코스프레 하면서 살려고 노력합니다만,
    애들 둘이 붙어서 난리가 날 때마다 커지는 제 목소리 어쩔;;;-_-;;;;;
    카즈미씨가 말씀 따로 없으셔도 정말 힘드실거에요.
    푸른지성님께서 다정하게 잘 해주고 계셔서 힘이 나시겠지만,
    낮에 카즈미씨가 혼자 애들 돌보는 시간은 아마...무척,무척 힘들겁니다ㅠㅠ
    이제 셋째가 나와서 합류하면 정말 정신 없어질지도 몰라요^^
    그래도 셋째가 어떤 모습으로 세상에 나올지 무척 기대중인 구독자중 한명입니다^^
    • 2016.10.23 13:03 신고

      뭐... 저희집이랑 비슷하시네요 ㅠ.ㅠ
      여긴 아직 애들끼리 싸우다가 다치는건 없지만, 비슷~ 한것 같습니다. ㅠ.ㅠ
      교류하면서 지내요 ㅠ.ㅠ
  3. 꽃승효
    2016.10.20 10:34 신고

    정해진 아기 이름 너무 예쁘네요. 레이라는 발음이 쉽고 예쁘고....^^
    이름 참 잘 정하신 것 같아요. 화목한 푸른지성님 가족의 모습도 너무 보기 좋습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 2016.10.23 13:02 신고

      감사합니다. ^^
      레이냐 케이냐 고민하다가 결국 레이로 ^^;
  4. 돌뇌
    2016.10.20 11:17 신고

    주말에 여유가 느꼈지네요.
    • 2016.10.23 13:02 신고

      최대한 여유를 느끼려 노력합니다. ^^
  5. Thedust
    2016.10.20 13:3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골드핑거
    2016.10.20 17:55 신고

    왠지 저도 자전거를 '세차'하고 싶어지네요ㅎ 드디어 셋째 아드님의 이름도 정해졌네요.
    • 2016.10.23 13:02 신고

      ㅋㅋㅋㅋㅋㅋ 자전거도 차(?) ㅋㅋㅋ
      일본에선 자전거도 자동차도로로 다녀야 해서 차네요. ^^

댓글 작성


티스토리 툴바